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방문 : 91

최성우 세례자 요한 신부의 마음이 따스해지는 편지 05

관리자 | 2013.12.15 13:48 | 조회 1651

아버지는 검정 벤츠와 빨간 모터보트를 선물로 받았고, 어머니는 다이아몬드 반지와 새 모자를 선물로 받았지요. 어린 아들 피터는 잡지에서 오려낸 장난감 선물을 받고 활짝 웃었구요. 이제, 아들 피터가 부모님께 선물을 드릴 차례가 되었어요. 피터는 얼굴 가득 즐거운 표정을 지으며 밝은 색 크레용으로 남자, 여자, 그리고 사내아이가 그려진 그림을 내밀었어요. 그리고, 그림 밑에 꼬불꼬불 힘들여 쓴 두 글자를 보고 세 식구는 서로를 부둥켜 안았대요. 그건 ‘우리(We)’라는 글자였어요. 여기에서 말하는, ‘우리’는 세 사람의 식구를 합친 현실의 숫자 3을 넘어선, 미래에 대한 희망 속에서 오늘의 아픔을 견디고 나아가도록 하는 거룩한 의미에서의 ‘우리’였겠지요.  그런 ‘우리’가 있으신가요?

 

지난 월요일에 ‘우리’는 우리 본당의 초대 여성총구역장으로서, 신설본당의 어려움을 온 몸으로 겪어내면서도, 묵묵히 그 십자가를 지고 걸어갔던 윤호경 빈첸시아 자매의 장례미사를 봉헌했습니다.‘우리’가 함께 했기에, 이별의 아픔 만큼이나,‘우리 안의 숨겨진 사랑’이 드러난 시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수고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머리숙여 감사드립니다. 우리가 혼자가 아니라‘더불어 함께’라는 사실도 다시금 깨우쳐 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하느님 안에 한 형제, 자매로서 앞으로도 ‘우리 공동체’가 한마음으로 우직하게 걸어 나갔으면 좋겠습니다.

 

추운 날씨이지만, 마음만은 따뜻하게 보온하고 다니세요! 우리는 혼자가 아니라 ‘함께’랍니다.

 

여러분의 본당 신부가

 

대림 제 3주일 주보 발췌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6개(6/6페이지)
나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6 행복의 완성 T. 아퀴나스 382 2016.11.29 09:59
15 믿음이란? T. 아퀴나스 303 2016.11.15 12:02
14 모바일 장경원 신부님의 전례 특강 내용 요약 [1] 김은숙 데레사 757 2015.11.20 11:28
13 [실황-PBC TV]맑은연못 송년음악회 [1] 이병호(요아킴) 1033 2014.12.30 22:00
12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배우는 12가지 '겸손' 리더십 [3] 바보중의 바보 1153 2014.10.02 08:41
11 가톨릭이란 ? [2] 영원한 바보 1822 2014.03.20 13:09
10 오늘은 3.1절 잊지말아야 할 것들. 사진 [1] 영원한 바보 1284 2014.03.01 15:29
9 2012년 11월 4일평화 신문 우리 성당 소개--발췌 사진 [2] 안토니오 2846 2014.01.21 22:16
8 평화신문 2013년9월1일자우리 성당소개 기사--발췌 사진 [1] 안토니오 1473 2014.01.21 22:13
7 우루과이 성당 벽의 기도문 [2] juliana 1264 2014.01.06 22:31
6 건강한 생활을 위한 금기들 사진 T. 아퀴나스 1077 2014.01.02 14:12
5 야당맑은연못성당 홈페이지 개설 하였습니다. 관리자 1150 2013.12.15 13:49
4 홈페이지 개설을 축하드립니다 [3] 관리자 1158 2013.12.15 13:49
3 최성우 세례자 요한 신부의 마음이 따스해지는 편지 06 관리자 1190 2013.12.15 13:48
>> 최성우 세례자 요한 신부의 마음이 따스해지는 편지 05 관리자 1652 2013.12.15 13:48
1 최성우 세례자 요한 신부의 마음이 따스해지는 편지 04 관리자 1258 2013.12.15 1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