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방문 : 460

예수 사형 때 올랐던 '성 계간', 300년만에 덮개 벗었다

실베들 | 2019.04.29 09:22 | 조회 803
제목: 예수 사형 때 올랐던 성 계단, 300년만에 덮개 벗었다.

예수 사형 때 올랐던 '성 계단', 300년만에 덮개 벗었다

                                         |

예수가 십자가에 못 박혀 사형되던 날, 모욕과 고통 속에 올라갔다는 믿음이 있는 로마의 '성(聖) 계단'(Scala Sancta·스칼라 상타)이 약 300년 만에 나무 덮개를 벗은 본 모습으로 개방됐다.
중앙일보

순례자들이 지난 11일(현지시간) 새롭게 복원된 로마 '성 계단'을 무릎으로 오르고 있다. [AP=연합뉴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로마 동남부 성요한라테라노 대성당 옆에 위치한 '성 계단 성당'은 28단의 대리석 계단과 천장, 벽의 프레스코화 등에 대한 약 10년에 걸친 복원 작업을 최근 마무리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로마 교구 총대리 안젤로 데 도나티스(Angelo De Donatis) 추기경이 복원된 ‘성 계단’을 축복하는 의식을 시작으로 일반에 공개했다.
중앙일보

지난 11일(현지시간) 로마 교구 총대리 안젤로 데 도나티스 추기경이 복원된 ‘성 계단’을 축복하는 의식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예수가 당시 로마제국의 유대 총독이던 빌라도의 법정에서 십자가형을 선고받았을 때 올라갔던 계단으로 알려진 이 계단은 해마다 수십만 명의 순례객들이 몰려 예수의 고난을 묵상하면서 발이 아닌 무릎과 손으로 올라가는 것으로 유명한 성지이다.
중앙일보

순례자들이 지난 11일(현지시간) 새롭게 복원된 로마 '성 계단'을 무릎으로 오르고 있다. [AP=연합뉴스]



중앙일보

나무 덮개가 제거 되기 전의 '성 계단'에서 순례자들이 무릎으로 계단을 오르고 있다. [사진 유튜브 캡쳐]



예루살렘에 자리해 있던 이 계단은 기독교인들에게 신앙의 자유를 처음 허용한 콘스탄티누스 대제의 어머니인 헬레나 성녀가 기독교로 개종한 뒤 326년 로마로 가져왔다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중앙일보

신자들이 지난 16일(현지시간) 새롭게 복원된 로마 '성 계단'을 무릎으로 오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교황 이노켄티우스 13세는 1723년 이 계단을 마모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나무 덮개를 씌웠고, 이후 대리석으로 된 성 계단의 맨살은 1950년 청소를 위해 한 차례 뜯어낸 것을 제외하면 목재 속에 감춰진 채 밖으로 드러난 적이 없다.
중앙일보

지난 11일(현지시간) 공개된 나무 덮개가 제거된 상태의 로마 '성 계단'. [AP=연합뉴스]



이 성당의 주임신부인 프란체스코 궤라는 "성 계단은 완전히 비정상적인 방식으로 닳아 있었다. 순례객들이 밟고 올라가면서 계단이 완전히 패였다"며 복원을 거치기 전 성 계단의 마모 정도가 심각했다고 설명했다.
중앙일보

신자들이 지난 16일(현지시간) 새롭게 복원된 로마 '성 계단'을 무릎으로 오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본 모습을 드러낸 성 계단은 나무 덮개가 덮여 있을 때와 마찬가지로 덧신을 신은 채 무릎과 손으로만 오를 수 있다. 성령강림절인 오는 6월 9일까지 신자들의 접근이 허용되며 이후에는 다시 나무 덮개로 덧씌워질 예정이다.
중앙일보

전문가들이 '성 계단'의 나무 덮개를 제거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 유튜브 캡쳐]



중앙일보

'성 계단'의 나무 덮걔를 제거 한 뒤 발견된 가족 사진, 자필 기도문. [사진 유튜브 캡쳐]



중앙일보

'성 계단'의 나무 덮개를 제거 한 뒤 가족 사진, 자필 기도문, 동전 등이 발견됐다. [사진 유튜브 캡쳐]



한편, 복원과정에서 나무 덮개를 제거할 당시 계단 안쪽에서 수년에 걸쳐 놓인 묵주와 자필 기도문, 사진, 동전 등이 발견되기도 했다. 통
변선구 기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98개(1/5페이지)
나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98 성모님을 노래한 아름다운 성가 바이올린 16곡 실베들 212 2020.06.23 10:54
97 빈첸시오 아 바오로회 20년01월~4월까지 활동 보고 입니다^^ 첨부파일 헬렌 323 2020.06.17 10:41
96 나는 아직 배우고 있다'/ Ancora imparo 안코라 임파로! 사진 [2] 실베들 583 2020.05.21 18:13
95 (유 머) 미친여자 3 인방 실베들 620 2020.05.19 10:39
94 탤런트 박철과 함께하는 남성 하루피정 사진 첨부파일 토마 701 2020.05.18 09:14
93 2020년 4월30일 개봉 " 김수환추기경" 어린시절 첨부파일 토마 484 2020.04.27 18:27
92 수녀님의 카톡 실베들 357 2020.04.13 13:01
91 찬미 예수님 푸른솔 101 2020.02.22 00:16
90 예수의 "DNA조사" ---과학계 충격 실베들 211 2020.02.03 16:30
89 양산 통도사 법사스님 감동 이야기 사진 실베들 532 2019.10.30 17:23
88 야당맑은연못 성당 성가대와 함께하실 지휘자 모집합니다. 보보심 646 2019.10.15 16:13
87 콜베신부는 왜 남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내 놓았을까? 사진 실베들 530 2019.10.14 10:29
86 폴란드 고난의 상징" 검은 성모--- 세상 치유하는 어머니 되다 사진 실베들 493 2019.10.02 20:10
85 으뜸이 진리 사랑님 111 2019.09.29 19:37
84 너는 또 다른 나 사랑님 477 2019.09.28 21:40
83 행복한 삶 사랑님 109 2019.09.21 16:23
82 독도 조선영토로 표기한 김대건 신부 제작 "조선전도" 사진 실베들 488 2019.09.19 15:49
81 [도무지] 에 담긴 가슴 아픈 사연 사진 실베들 950 2019.05.21 18:02
>> 예수 사형 때 올랐던 '성 계간', 300년만에 덮개 벗었다 사진 실베들 804 2019.04.29 09:22
79 故 이병철 회장의 임종 전 마지막 질문 24가지/ 정의채 신부가 답하다. 사진 실베들 1961 2019.03.25 17: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