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방문 : 216

***가슴 찡한 感動實話 ***

실베들 | 2020.08.01 18:46 | 조회 351
            가슴찡한 感動實話             

자살을 기도하던 30대 가장 두 명이 로또 2등에 당첨돼,이를 둘러싼 미담이 인터넷을 통해 알려 지면서 많은 국민들을 감동시키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달 27일 한강대교 북단 다리 아치위에서 시작됐다. 성북구 장위동에 사는 김씨(38)는 이날 자신의 처지를 비관,,자살을위해 한강대교 다리 아치위로 올라 갔다. 마침 그곳에서 자살을 기도하던 또 다른 사람 박씨 (38·영등포구)를 만났다. 그러나 주민 신고를 받고 119구조대와 용산경찰서가 긴급 출동해 1시간 만에 자살소동은 종료됐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평범한 회사원으로 지난해 건설업을 하는 친구의 보증을 섰다가 3억원의 빚을 떠안은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박씨는 몇 달 전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는 슬픔을 당했지만 죽은 아내가 가해자로 몰리자 법정 싸움에 지쳐 자살을 결심하고 한강을 찾은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경찰은 다시는 이 같은 일을 하지 않겠다는 다짐을 받은 후, 두 사람을 함께 훈방 조치했다.

  서로의 처지를 알게 된 두 사람은 이날 늦게까지 술을 마셨고 그 후로도 자주 만나 회포를 풀면서 절친한 친구 사이로 발전했다.

   그러다,, 지난달 7일 김씨와 박씨는 당첨되면 반씩 나눌 것을 약속하고 각각1만원씩 로또 20장을 샀다.

  그중 한 장이 2등에 당첨돼 3억원의 횡재를 만났다. 천성이 착한 두 사람은 그 돈으로 가정을 수습하라며 서로에게 건네줬지만 결론을 내지 못하자 우선 김씨가 당첨된 복권을 갖게 됐다.

  그날 밤, 김씨는 자신의 마음을 적은 편지속에 당첨된 복권을 넣어 대방동 박씨 집 편지함에 넣고 왔다. ** 박씨와 김씨가 주고 받은 편지 내용 일부 ** 박씨 "이보게 친구~!! 제발~ 내 마음을 받아주게나. 나야 아이 하나고 다시 돈 벌어 빚 갚고 살아가면 되지만 자네는 상황이 나보다 안 좋지 않은가~!! 부인이 그렇게 떠난 것도 큰 슬픔인데,엄마 없이 아이들 하고 어찌 살려고 그러나~? 우선 이 돈으로 가정을 추스르고 내일을 모색해 보게나.

자네 자꾸 이러면,다시는 자네 안 볼 걸세.명심하게!!" 김씨,,"무슨 소린가 친구.간 사람은 간 사람이고 산 사람은 어떻게든 살아야지.우선 이 돈으로 자네 빚부터 갚게나. 나는 아직까지는 먹고 사는데 큰 지장이 없지 않은가? 우선 자네 빚부터 갚고 살길을 찾아봐야지.빚 때문에 고민하다가 또 한강다리에 올라갈 텐가? 그렇게 자네를 잃기 싫네.제발 이러지 말게나.어찌 그리 내 마음을 몰라주는가."

      *다음 날 이 사실을 안 박씨 또한 친구를 생각하는 마음에서 정성스레 편지를 써 장위동 김씨 집 편지함에 로또 복권과 함께 편지를 놓고 왔다. 친구를 배려하는'감동의 다툼'은 이후에도 서너 차례 반복됐다. 그런데,, 이날도 얼큰하게 술이 취한 김씨가 박씨의 편지함에 넣는다는것이 엉뚱한 집 우편함에 편지를 넣고 온 것이 또 다른 사건의 발단이 됐다. 박씨 빌라 바로 위층에 사는 진선행씨(28·여)가 뜻하지 않은 횡재를 한 것.

  그러나 편지속의 애틋한 사연을 알게 된 진씨는 당첨된 로또 용지와 함께 편지를 모 신문사에 제보했고 감동의 미담은 인터넷을 통해 삽시간에 번졌다.

         *미국의 CNN 방송은 "한국사람의 배려와 인정은 전 세계 최고다" 라는타이틀로 이 소식을 긴급 타전했다. *영국의 BBC 방송도"자살기도자2명 로또 당첨으로 절친한사이 되다" 라고 보도했고,     

*일본의 요미우리 신문 인터넷 판은"두 사람의 배려, 끝은 어디인가"라는 제목으로 이 소식을 톱기사로 올렸다. ,,,,,,,,,,,,,,,,,,,,,,,,,,,,,, 자살을 위해 한강을 찾은 두 사람, 이렇게 둘도 없는 친구가 됐고,, 요즘 같은 각박한 세상에도 서로를 배려하는 미덕과 우정과 양심이 살아있다는 훈훈한 사연이 신묘년 새해 벽두 가슴을 뭉클하게한다.

  *한편 국민뱅크 측은당첨금3억원과는 별도로 김씨의 보증 빚 3억 원을 대신 갚아주는 한편 억울하게 교통사고 가해자로 몰린 박씨 가족에게 국내 최고의 변호인단을 무료로 선임하는 등 대대적인 법적 자문을 통해 박씨 가족의 억울함을 풀어줬다는 코끝이 찡-하는 실화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0개(1/6페이지)
나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0 빈첸시오 2020년 7월~8월 후원회비 지출내역입니다. 첨부파일 헬렌 83 2020.09.24 12:23
109 *여보시오~이글 꼭 읽어보시구려 사진 [1] 실베들 187 2020.09.18 03:16
108 [아리랑 유랑단] 한복입고 유럽에 가는이유 [1] 실베들 189 2020.09.17 03:25
107 **죽어도 중지할 수 없는 것** [1] 실베들 194 2020.09.17 03:02
106 어느 산 입구에 쓰여있는 명언 실베들 231 2020.09.14 21:02
105 현자의 선물 [1] 실베들 47 2020.09.07 19:25
104 *다름과 틀림* 실베들 354 2020.09.05 15:10
103 적당(適當)한 아름다움 실베들 412 2020.09.03 23:37
102 **베버신부의 1910년대 대한민국 사진 [2] 실베들 503 2020.08.19 22:58
101 [사이언스]지구의 여섯번째 눈물.. 대멸종 또 오나 사진 실베들 476 2020.08.16 05:35
100 *** 내일(來日)부터 하자*** 사진 실베들 479 2020.08.16 05:18
99 하늘 나라는 공사 중 실베들 467 2020.08.15 04:45
>> ***가슴 찡한 感動實話 *** 실베들 352 2020.08.01 18:46
97 2020년5월부터 6월(2개월)빈첸시오 후원금사용내역입니다.^^ 첨부파일 헬렌 445 2020.07.13 15:23
96 성모님을 노래한 아름다운 성가 바이올린 16곡 실베들 680 2020.06.23 10:54
95 빈첸시오 아 바오로회 20년01월~4월까지 활동 보고 입니다^^ 첨부파일 헬렌 790 2020.06.17 10:41
94 나는 아직 배우고 있다'/ Ancora imparo 안코라 임파로! 사진 [3] 실베들 1058 2020.05.21 18:13
93 (유 머) 미친여자 3 인방 실베들 973 2020.05.19 10:39
92 탤런트 박철과 함께하는 남성 하루피정 사진 첨부파일 토마 812 2020.05.18 09:14
91 2020년 4월30일 개봉 " 김수환추기경" 어린시절 첨부파일 토마 517 2020.04.27 1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