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방문 : 151

적당(適當)한 아름다움

실베들 | 2020.09.03 23:37 | 조회 497

적당(適當)한 아름다움.


 


적당한 아름다움.
당신이 만약 요리를 하신다면 아무리 좋은 재료를 정성껏 준비했을지라도 마지막 간을 잘 맞추어야 합니다.
소금을 적당히 넣으면 맛이 되지만 지나치게 넣으면 요리를 망치게 됩니다.


 


당신이 문제를 해결할 능력이 없어서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적당한 선에서 멈추지 못하는 것이 문제입니다.
적당한 선에서 멈추면 약이 되지만 지나치면 독이 됩니다.


 


내가 무엇인가 자랑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그것이 나에게 걸림돌이 될 확률이 더 높습니다.
사슴이 뿔을 자랑하다가 자기 뿔에 걸려 목숨을 잃은 이야기처럼 말입니다.


 


무엇인가 자신 있는 일엔 지나치게 마련이고 그것이 나를 해롭게 할 수 있습니다.
누구에겐가 충고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간단하게 하되 미소에 담아서 해야 합니다. 안 그러면 다 된 요리에 소금을 너무 많이 넣은 결과가 될 것입니다


 


좋은 말이라도 적당한 선에서 멈추면 명사의 명언이 되지만 지나치면 잔소리가 되고 멈추지 않는 언어는 소음공해가 될 수 있습니다.
당신이 만약 사랑을 하다가 헤어지게 되었다면 한꺼번에 너무 많이 열어주었기 때문에 과유불급이 문제입니다.


 


너 없이는 못 산다는 말이나 너만을 사랑한다는 말을 믿으면 불행으로 가는 지름길입니다. 중독성이 있는 언어는 그 환상이 오래가지 않기 때문입니다.
무엇이든지 지나치면 독이 되는 것처럼 지나친 사랑의 표현은 집착이 되고 돌아서면 철천지원수가 됩니다.


 


감당 할 수 있는 선에서 주고받으면 아름다운 추억이 되지만 선을 넘는 사랑은 장마에 홍수가 되어 안식의 자리를 떠내려가게 할 수 있습니다.
적당한 선에서 멈출 줄 아는 자는 지혜로운 사람이 되지만 멈추지 못하는 자는 고장 난 브레이크처럼 사고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절제는 사랑을 고귀하게 만들어 주고 적당한 선에서 멈추면 그 사랑이 오래 갈 수 있습니다. 편안하고 즐거운 하루 되세요
= 좋은글 중에서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2개(1/6페이지)
나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2 한국교회는 왜 낙태에 무관심 할까? 사진 실베들 2 2020.10.21 21:05
111 ** 방관과 침묵의 댓가** 실베들 132 2020.10.07 05:16
110 빈첸시오 2020년 7월~8월 후원회비 지출내역입니다. 첨부파일 헬렌 362 2020.09.24 12:23
109 *여보시오~이글 꼭 읽어보시구려 사진 [1] 실베들 477 2020.09.18 03:16
108 [아리랑 유랑단] 한복입고 유럽에 가는이유 [1] 실베들 441 2020.09.17 03:25
107 **죽어도 중지할 수 없는 것** [1] 실베들 452 2020.09.17 03:02
106 어느 산 입구에 쓰여있는 명언 실베들 480 2020.09.14 21:02
105 현자의 선물 실베들 80 2020.09.07 19:25
104 *다름과 틀림* 실베들 473 2020.09.05 15:10
>> 적당(適當)한 아름다움 실베들 498 2020.09.03 23:37
102 **베버신부의 1910년대 대한민국 사진 [2] 실베들 512 2020.08.19 22:58
101 [사이언스]지구의 여섯번째 눈물.. 대멸종 또 오나 사진 실베들 485 2020.08.16 05:35
100 *** 내일(來日)부터 하자*** 사진 실베들 488 2020.08.16 05:18
99 하늘 나라는 공사 중 실베들 475 2020.08.15 04:45
98 ***가슴 찡한 感動實話 *** 실베들 377 2020.08.01 18:46
97 2020년5월부터 6월(2개월)빈첸시오 후원금사용내역입니다.^^ 첨부파일 헬렌 454 2020.07.13 15:23
96 성모님을 노래한 아름다운 성가 바이올린 16곡 실베들 691 2020.06.23 10:54
95 빈첸시오 아 바오로회 20년01월~4월까지 활동 보고 입니다^^ 첨부파일 헬렌 802 2020.06.17 10:41
94 나는 아직 배우고 있다'/ Ancora imparo 안코라 임파로! 사진 [3] 실베들 1094 2020.05.21 18:13
93 (유 머) 미친여자 3 인방 실베들 986 2020.05.19 10:39